fbpx

우월한 5060, 노년에 대한 생각은 모두 틀렸다.

 

 

우월한 5060, 아직 살아 있네

 

현역에서 물러나 인생 후반기를 시작하는 5060 세대. 의기소침해질 이유는 하나도 없다. 여전히 그들의 눈에는 생기가 넘치고 새로운 출발에 대한 의욕도 넘친다. 은퇴, 노년 등에 드리워진 부정적 이미지에 사로잡히지 않아도 될 만큼 능력은 차고 넘친다.

 

 

5060 세대는 동네 노인정의 문턱도 넘지 못하는 나이다. 시골에 가면 동네 이장을 맡아야 하는 ‘젊은 것’에 속한다. 그럼에도 은퇴했다는 점 때문인지 무능력, 우울, 고독 등과 같은 인식이 강하다. 젊은 사람들에 비해 효율성과 유용성이 떨어진다는 시장 경쟁적 판단도 한몫하고 있다. 고령화 시대에서 이런 인식을 개선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2014년 <월스트리트저널>은 기획 기사 ‘노년에 대해 우리가 알고 있던 모든 것은 틀렸다’를 발표했다. 여러 연구 사례를 통해 우리가 가진 노년에 대한 생각을 재조정할 수 있게 했다.

 

 

[실험 1]
경험과 연륜을 바탕으로 한
생산성과 창의성

 

독일의 막스 프랑크 연구소에서 ‘벤츠 불량률’을 연구했다. 벤츠 공장 노동자 3,800명을 대상으로 4년간 불량의 발생 빈도와 심각도 수준을 조사했다. 실험 결과 중년 이상의 노동자 사이에서 불량률이 감소했고 젊은 노동자의 불량률은 증가했다. 이는 풍부한 경험을 통해 심각한 불량을 줄이는 법을 터득하고 있기 때문이었다.

시카고 대학 데이비드 갤리슨 교수는 예술가, 시인, 소설가 300명을 대상으로 대표작(시기별 작품 가격, 논문 인용 횟수, 전문 비평지 게재 건수 등 반영)이 탄생한 시기를 조사했다. 실험 결과 현대예술 분야 외 대부분은 50~60대를 넘긴 인생 후반에 성과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흔히 창의성이란 상상이나 혁신적인 사고가 바탕이 된다고 여겨지지만 오랜 시간 축적된 경험과 연륜이 발군의 창의성을 가져온다는 것이 증명됐다. 그러니 나이가 들어 ‘머리가 굳었다’는 말은 일부는 맞고 일부는 틀렸다 할 수 있다.

예술 분야뿐만 아니다. 존 내시는 66세에 노벨경제학상을, 랜디 셰크먼은 65세에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했다. 뒤늦게 창업하여 성공을 이룬 경우는 차고 넘친다. 할랜드 샌더스는 65세에 KFC를, 레이 크룩은 53세에 맥도날드를 창업했다.

이제 고령화는 생물학적 노인화가 아닌, 직업적 전문화를 의미하는 시대가 되었다. 타고난 천재보다 오래도록 자신의 분야를 지켜낼 수 있는 사람이 거장이 된다.

 

 

 

[실험 2]
탁월한 상황 판단력과 분석력

 

워털루 대학교 심리학과 그로스만 조교수팀은 미국인 피실험자 247명을 대상으로 갈등 상황을 제시하고 예상되는 결과와 해결책을 작성하도록 했다. 그다음 외부 전문가들이 그 답변을 평가하도록 하면서 이때 피실험자의 나이는 감추도록 했다.그 결과 상위 20% 안에 든 사람들의 평균 연령은 65세였다. 이는 우리 일상에서 수도 없이 벌어지는 상황의 분석과 사회적 관계에 대한 판단력을 알아보는 실험으로, 나이가 들면 인지적 능력이 떨어진다는 주장을 무색하게 만들었다.

 

 

[실험 3]
더 깊고 친밀한 인간관계

 

스탠퍼드 대학 심리학과 카스텐션 교수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인간관계의 친밀도가 어떻게 변하는지 조사했다. 실험은 184명의 피실험자로 하여금 자신의 인간관계를 ‘꼭 필요한 관계’, ‘친밀감을 느끼는 관계’, ‘그 외’의 3가지로 분류하고 10년 동안 관찰했다. 실험 결과 50세까지는 3가지 전체가 커지지만 이후에는 ‘꼭 필요한 관계’에 포함된 사람들과만 훨씬 더 많이 교류하며 친밀도가 높아졌음이 나타났다. 나이가 들면 억지스러운 인간관계보다 현재 자신에게 중요한 사람들과 충분한 시간을 갖고 마음을 나누며 풍성한 인간관계를 가꾸어나갈 수 있음을 알 수 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