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취업

중장년층 최저 임금도 못받아

    중부매일 [한기현 칼럼]한기현 논설고문   인간 수명 100세 시대를 맞아 영원한 직장도, 영원한 퇴직도 사라졌다. 고용보험 등에 따르면 기대 수명이 증가하면서 근로 욕구가 커진 반면 첫 직장을 떠나는 평균 연령이 49.1세로 짧아졌다. 조기 퇴직자 대부분은 퇴직금이 부족한 데다 연령에 따라 노후 생활을 보장하는 국민연금 수령 시기가 60∼65세로 달라 10~15년간의 소득 크래바스를 메우기 위해 …

중장년층 최저 임금도 못받아 더 보기 »

일자리 못구해 떠밀린 창업, 중장년 작년 25만명

    지난해(2019년) 창업한 중장년층(40~64세) 절반 이상은 창업 전 무직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직장생활을 하면서 ‘준비된 창업’에 나서기보다는 일자리를 찾지 못한 사람들이 생계형 자영업으로 내몰렸다는 얘기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중장년층 행정통계’에 따르면, 작년 11월 1일 기준 40~64세 중장년 1997만9000명 중 취업한 사람은 64%인 1276만명이었다. 1년 전과 비교할 때 취업에 성공한 중장년(134만8000명)보다는 반대로 …

일자리 못구해 떠밀린 창업, 중장년 작년 25만명 더 보기 »

1500만 5060세대, 일자리는 ‘하늘의 별 따기’, 정책은 ‘미흡’

      5060세대가 생각하는 ‘노인 기준’은 70세 이후희망 퇴직 연령보다 20년 빠른 평균 퇴직시기유명무실한 신중년 정책..당사자 대다수가 ‘들어본 적도 없어’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대다수의 5060세대가 70세 이상에도 현업에서 근무를 지속하기를 희망하고 있는 가운데, 정작 사회적으로 이들이 딛고 일어설 수 있는 정책이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이 불거졌다. 특히 이들의 일자리가 임시직과 단순노무 업에만 집중되고 있어 정부의 …

1500만 5060세대, 일자리는 ‘하늘의 별 따기’, 정책은 ‘미흡’ 더 보기 »

50세 이상 신중년 채용 기업에 연 960만원 지원

ㅤ ㅤ ■고용부, 지원 사업 계획 발표디지털 분야 직무 대거 추가 양질의 중년 일자리 창출중소기업 인력난 해소 기대 ㅤ ㅤ 정부가 중년 구직자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공급하고 중소기업의 인력난 해소에 도움을 주기 위해 지원사업을 전개한다. 올해는 디지털분야 직무가 대거 추가됐다. 고용노동부는 최근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장려금’ 사업의 2021년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ㅤ 2018년부터 시행된 적합직무 사업은 중소·중견기업이 신중년 …

50세 이상 신중년 채용 기업에 연 960만원 지원 더 보기 »

중년 재취업, 골든 타임은 10개월

    성공적인 중년 구직을 위한 키워드 4   5060 세대는 대학만 나오면여러 회사에서 모셔가기 바쁘던호시절을 기억할 것이다.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나이 든 은퇴자를기다리는 회사는 많지 않다. 구직 활동에 뛰어들기 전체크해야 할 일이 있다!     1. 골든타임 ‘10개월’ 사람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긴박한 초기 대응시간이 중요하듯재취업도 마찬가지다. 2016년 서울시가 실시한 설문조사(50~64세 퇴직 시민 1,000명 대상)에 …

중년 재취업, 골든 타임은 10개월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