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중장년

[전문가칼럼] 행복한 신중년 취미가 일이 되게

    (조세금융신문=김미양 한국분노조절교육협회 회장)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 생각하다 페이스북 계정을 만들어 글을 쓰기 시작하였다. 이제는 누구에게나 익숙한 ‘소확행’이 궁극적으로 사람들의 행복한 삶에 기여한다고 믿으며 소소한 일상에서 감사하며 나누는 이야기를 공유하였다.     그러다 같은 모임에 속한 사람들을 위한 밴드를 만들어 매일 안부처럼 글을 나누었다. 매일 글을 쓴다는 것이 쉽지는 않았지만 …

[전문가칼럼] 행복한 신중년 취미가 일이 되게 더 보기 »

경기도내 5060 전문 퇴직자, 노하우 필요한 중소기업 만나 인생 이모작 시작

    도내 5060 전문 은퇴인력을 대상으로 전문지식․경력 활용형 일자리 지원     경기도가 도내 5060 전문 인력과 중소기업을 연계해주는 ‘2021년도 5060 퇴직자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의 참가자를 모집한다. 이번 사업은 5060 베이비붐 세대 은퇴인력의 전문 노하우를 활용해 전문 지식과 기술 등이 부족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R&D 및 수출 분야에 대한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모집 대상은 …

경기도내 5060 전문 퇴직자, 노하우 필요한 중소기업 만나 인생 이모작 시작 더 보기 »

중장년 여성 공감대 자극 ‘결혼작사 이혼작곡’

    6년만에 돌아온 임성한 작가트렌디한 ‘막장극’과 차별화작가 특유의 비꼬는 대사 등몰입도 갖추고 예열 단계     눈에서 레이저를 쏘거나 멀쩡하던 인물이 급사하는 등 독특하고도 기이한 장면은 임성한 작가의 시그니처로 각인됐다. 6년 만에 TV조선 주말극 ‘결혼작사 이혼작곡’으로 돌아온 임 작가에게 초반부터 그런 장면을 기대했던 시청자라면 조금 의아했을 수 있다. 임 작가가 자취를 감춘 기간, 임 …

중장년 여성 공감대 자극 ‘결혼작사 이혼작곡’ 더 보기 »

[인터뷰]”모노라이트, 5060 삶의 질 높이는 동반자 되겠다”

ㅤ ㅤ “노안이 와야 비로소 시니어층이 보인다.” 모노라이트 김성수 대표는 5060세대의 동반자다. 온라인 사업을 하며 단순히 제품만 판매하는 게 아니라, 중장년층의 삶의 질을 한 단계 높이는 것이 목표다. 김 대표는 미디어 마케팅 분야 경험을 바탕으로 2017년 모노라이트를 설립하고 유튜브 중심 콘텐츠·커머스 사업을 시작했다. 무엇보다 주 소비층으로 떠오른 MZ세대(1980~2000년대 초반 출생)가 아닌 5060 중장년층을 타깃으로 삼은 …

[인터뷰]”모노라이트, 5060 삶의 질 높이는 동반자 되겠다” 더 보기 »

중장년층 최저 임금도 못받아

    중부매일 [한기현 칼럼]한기현 논설고문   인간 수명 100세 시대를 맞아 영원한 직장도, 영원한 퇴직도 사라졌다. 고용보험 등에 따르면 기대 수명이 증가하면서 근로 욕구가 커진 반면 첫 직장을 떠나는 평균 연령이 49.1세로 짧아졌다. 조기 퇴직자 대부분은 퇴직금이 부족한 데다 연령에 따라 노후 생활을 보장하는 국민연금 수령 시기가 60∼65세로 달라 10~15년간의 소득 크래바스를 메우기 위해 …

중장년층 최저 임금도 못받아 더 보기 »

공영쇼핑, 5060 맞춤 스타일링 프로그램 ‘리셋 스튜디오’ 론칭

    공영쇼핑이 ‘5060 여성’들을 위한 맞춤 스타일링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인다. 공영쇼핑은 3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전 8시20분 ‘리셋(RE:set)스튜디오’를 2시간 동안 진행한다고 밝혔다.     리셋스튜디오는 고객의 니즈를 분석해 새롭게 탄생하게 된 패션 프로그램이다. 공영쇼핑은 지난해 1월부터 10월까지 의류상품군 주문고객 5060대상 패션 상품의 질의응답을 분석한 결과 구매자의 키나 체형 등에 따른 문의가 대다수인 점을 확인했다. 이를 바탕으로 ‘내가 …

공영쇼핑, 5060 맞춤 스타일링 프로그램 ‘리셋 스튜디오’ 론칭 더 보기 »

일자리 못구해 떠밀린 창업, 중장년 작년 25만명

    지난해(2019년) 창업한 중장년층(40~64세) 절반 이상은 창업 전 무직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직장생활을 하면서 ‘준비된 창업’에 나서기보다는 일자리를 찾지 못한 사람들이 생계형 자영업으로 내몰렸다는 얘기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중장년층 행정통계’에 따르면, 작년 11월 1일 기준 40~64세 중장년 1997만9000명 중 취업한 사람은 64%인 1276만명이었다. 1년 전과 비교할 때 취업에 성공한 중장년(134만8000명)보다는 반대로 …

일자리 못구해 떠밀린 창업, 중장년 작년 25만명 더 보기 »

코로나 시대에 다시 ‘여행’을 꿈꾸다.

      집 나가면 즐거워진다떠나자, 여행   낯선 곳을 찾아가는 여정과 그곳에서 보내는 시간은 순간의 즐거움뿐 아니라 두고두고 회상할 추억이 된다. 중장년층은 시간 여유가 생기면서 하고 싶은 일 일순위로 여행을 손꼽는다. 어디든 훌쩍 떠나고 싶은 코로나 시대, 여행의 질을 높이는 법, 한 달 살기 하는 법, 여행으로 인생이 바뀐 사람들 이야기 등을 소개한다.   …

코로나 시대에 다시 ‘여행’을 꿈꾸다. 더 보기 »

1500만 5060세대, 일자리는 ‘하늘의 별 따기’, 정책은 ‘미흡’

      5060세대가 생각하는 ‘노인 기준’은 70세 이후희망 퇴직 연령보다 20년 빠른 평균 퇴직시기유명무실한 신중년 정책..당사자 대다수가 ‘들어본 적도 없어’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대다수의 5060세대가 70세 이상에도 현업에서 근무를 지속하기를 희망하고 있는 가운데, 정작 사회적으로 이들이 딛고 일어설 수 있는 정책이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이 불거졌다. 특히 이들의 일자리가 임시직과 단순노무 업에만 집중되고 있어 정부의 …

1500만 5060세대, 일자리는 ‘하늘의 별 따기’, 정책은 ‘미흡’ 더 보기 »

서울 거주 50~64세 중년 64% “은퇴 후 창업·창직하겠다”

  과거 IT전문회사에서 근무했던 홍은표(63)씨는 은퇴 이후 평소 관심이 있었던 여행과 과거 경력을 접목시켜 여행전문회사를 설립했다. 자신의 경력을 살리면서도 여행책자 발간 및 여행 컨설팅 등 새로운 일에 도전하면서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경력단절로 10여년을 가정주부로 살았던 이난영(57)씨는 지난 2017년 중년을 대상으로 한 컨설턴트 일을 하게됐다. 이후 은퇴설계 전문강사로 경력을 쌓아 2019년엔 1인 기업을 차려 활발히 활동하고 …

서울 거주 50~64세 중년 64% “은퇴 후 창업·창직하겠다” 더 보기 »